프리미엄 고속버스를 처음 타 보았다

프리미엄 고속버스 외관
휴게소 들렀다 돌아오면서 찍은 버스 모습

2~3시간 거리의 지방을 내려갈 일이 있었는데 프리미엄 버스를 처음 타 보았다.

사실 버스를 타자마자 든 인상은 '좌석이 안마의자야?'라는 느낌이었다. 실제로 안마 의자는 아니고 버튼을 누르면 다리받침, 허리받침, 머리받침 등의 부위가 전동으로 움직인다(좌석의 앉는 부분 사진을 못 찍었어!). 우등고속도 좌석이 좋기는 한데 확실히 좌석의 각 부위를 움직일 수 있다 보니 앉았을 때 느낌이 좀 더 좋았다.

좌석은 '2석 + 복도 + 1석' 구조로 우등고속과 같았지만 각각의 좌석 사이에 커튼이 있다. 작은 차이기는 하지만 생각보다 좋았다.

좌석
좌석 모습

핸드폰 무선 충전기가 있고 잘 작동한다. 다만 핸드폰을 하면서 충전을 하려면 그냥 USB충전을 하는 것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물론 좌석에 충전 가능한 USB 잭도 있다.

무선 충전기
휴대폰 무선 충전기

모니터로 스카이라이프를 볼 수 있으므로 핸드폰을 그냥 무선 충전기에 놓고 TV를 시청해도 된다.

스카이라이프 TV
스카이라이프

폰 미러링 기능도 있었다. 핸드폰의 영화나 기타 영상들을 볼 수 있으려나 싶었는데,

미러링
미러링은 안드로이드만

아이폰은 지원하지 않았다...


다만, 프리미엄 버스도 뽑기 운이 있는 것 같다. 돌아오는 프리미엄 버스는 내려갈 때 보다 품질이 좀 떨어졌다. (회사나 모델이 다른 듯)

또 다른 프리미엄 고속버스
또 다른 프리미엄 버스
앉음 뷰
좌석에 앉으면 보이는 모습

좌석의 각 부위를 움직이면 삐그덕 댔다(삐그덕 대도 일단 편한 상태로 맞추고 나면 또 움직일 일이 많지는 않으니 나쁘지는 않다). 무선충전기도 없었다(사실 무선충전은 없어도 크게 불편하지 않긴 함). 특별히 불편한 부분은 아닌데 처음에 너무 좋은 버스를 탔더니 그냥 비교가 된 듯.


이렇게 프리미엄 버스를 두 번 타 보고 느낀 점.

장점

  • 커튼 : 좌석 사이의 커튼으로 옆 사람 신경을 좀 덜 쓸 수 있다.
  • 좌석 : 각 부위가 전동으로 움직이며 좀 더 편안하게 앉거나 누울 수 있다(푸욱 잘 수 있음). 2시간이 넘는 거리라면 좋은 선택일 수 있다.

중립

  • 모니터(TV, 미러링) : 사실 요즘같이 대부분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어서 크게 좋다고 느껴진 기능은 아니다(비행기처럼 핸드폰이 안 터지는 곳이라면 모를까). 있으면 좋고 없어도 그만.
  • 무선 충전기 : 무선 충전 기능이 없는 핸드폰은 당연히 의미 없다. 무선충전 기능이 있어도 충전하면서 핸드폰을 할 수 없다. 그렇다고 여기에 폰을 올려놓고 잠 자기도 좀...

단점

  • 가격 : 좀 더 비싸다
  • 뽑기 운 : 프리미엄 버스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더라도 회사나 모델 등에 따라 레벨이 조금씩 다른 것 같다.

좌석마다 붙어있는 모니터를 없애고 안마의자가 있었다면 아마도 정말 프리미엄! 이었겠지만, 안마의자 값을 생각하면 현실성은 없을 것 같다.

결론. 프리미엄 버스가 좋긴 하지만 너~~무 좋은 건 아니라서 시간대가 맞는 우등이나 프리미엄 중 아무거나 탈 듯 싶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CD 앨범 종류별 무게(g)
  2. DHgate 회원 탈퇴하는 방법 및 과정
  3. KTX(이음) 좌석마다 충전 플러그와 충전기(USB, 무선)가 있다
  4. 경기도 버스 무료 와이파이(wifi) 접속방법 및 속도 측정 (아이폰)
  5. 경의중앙선 월롱역은 月龙이 아니라 月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