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타 정수기 9일간 TDS 추이 (수돗물 정수 성능)

브리타 정수기를 개봉해서 사용한 첫날의 TDS는 수돗물 93 ppm, 브리타 정수기 90 ppm으로 3 ppm 감소하였었는데 9일 동안 중간중간 측정해 보니 정수 성능이 점점 좋아지는 듯한 느낌이 들어 측정치를 기록해 보았다.

7월 11일자 기록사진은 이전 포스팅에 있고, 11일을 포함해 13일, 14일, 17일, 19일 총 5회 측정치를 표기해 보면 다음과 같다.

TDS difference between tap water and filtered water
수돗물과 수돗물을 브리타 정수기로 정수한 물의 TDS 비교


처음 개봉했을 때에는 필터가 워밍업이 필요했었던 건지 몰라도 수돗물 대비 TDS 감소치가 가장 적었고, 이후로 그 차이가 점점 커지더니 오늘은 수돗물 71 ppm, 브리타 정수기 47 ppm으로 24 ppm이나 낮게 나왔다. 보통 필터를 1~1.5개월 사용한다고 하는데 일단 9일 정도 사용한 현재 시점 부근이 필터가 최고의 성능을 내어 주고 있는 기간인가 싶기도 하다. 앞으로도 꾸준히 측정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번 필터를 교체하기 전까지 최대한 계속 측정해 봐야겠다.

그나저나 수돗물의 TDS가 70 ppm 대라니 감탄스럽긴 하다(장마기간이라 정수장에서 더 신경 쓰고 있는 건가). TDS만으로 수질을 평가하기는 어렵지만(어떤 성분이 잡힌 건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일단 음용수로서 이 정도 수치라면 생수 수준은 맞는 것 같다.

다만 수돗물의 수질은 계절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상수원 상태), 시간이 오래될 수록 배관 상태도 나빠질 테고, 종종 정수장 관리 소홀로 수돗물의 수질이 급격히 나빠지는 일(인재)도 있고 하니 이런 브리타 정수기 같은 간이 정수기를 병용하는 건 좋은 선택인 것 같다.

생수를 사 마시는 것에 비해 금전적 지출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더불어 그동안 어마어마하게 나왔던 플라스틱 생수병이 나오지 않았다는 점 역시 뿌듯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한 달도 사용하지 않은 시점에서 좀 성급한 판단일 수도 있긴 하지만 현재까지 만족스럽다.

TDS 측정 모습
수돗물과 브리타 정수기 물 TDS 측정 (11일자는 이전 포스팅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2인 가구 생수 소비량
  2. EAP-0150CTB(환기유니트) 분해하고 필터 청소해 보기
  3. EAP-0150CTB(환기유니트) 초미세먼지 제거 성능은 (23회 측정)
  4. EAP-0150CTB(환기유니트) 필터 교체해 보기
  5. EAP-0150CTB(환기유니트) 필터의 초미세먼지 감소 성능 확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