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시나무 분갈이 중 뿌리혹박테리아

repotting
아까시나무 분갈이 중

작년 화분에서 발아한 아까시나무(Robinia pseudoacacia L.)가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이제 2살. 너무 빨리 자라길래 옆으로 좀 자라라고 정단부를 잘라준 상태. 일부 잎의 상태가 안 좋은 건 청소하다가 진공청소기에 한 번 빨려 들어갔다 나온 부분이다(미안...).

1년밖에 안 됐지만 화분이 너무 작아 보이길래 좀 더 큰 화분으로 분갈이 해 주었다. 그러던 중 뿌리에 덩어리들이 많이 보인다! 이것이 뿌리혹박테리아에 의한 뿌리혹! 확실히 다른 식물 분갈이 할 때랑은 다른 느낌이다.

root nodule
뿌리혹

뿌리혹을 살펴보니 표면에 가까운 뿌리 쪽에 많이 붙어 있는 듯하다. 뿌리혹박테리아가 호기성이라 원래 표층부에 많고 그렇다 보니 표토 부분의 뿌리 쪽에 많이 착생한다고 한다.

척박해도 잘 자라고 지력을 보충해주는 나무로 한 때 각광받던 나무지만 요즘에는 푸대접 받는 아까시나무. 사람의 필요와 상황에 따라 대우가 달라지는 것이니 나무가 너한테는 무슨 죄가 있겠니. 아무튼 우리 집에서는 예쁘게 잘 자라주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아보카도 씨앗, 찻잔에 담가 간단히 발아시켜 보기
  2. 포인세티아 낙엽 및 새잎 전개후 근황
  3. 정한 미생물 용토 흙 라돈 확인해 보기
  4. 화분에 톡토기와 총채벌레
  5. 고구마 싹 난 부위만 잘라 키운지 5개월차 모습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