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 트리플베리의 맛 (요거트에 넣어 먹으려 구입)

Triple Berry 봉지와 내용물
냉동 트리플베리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구입한 냉동 트리플 베리(Frozen Triple Berry). 구성은 블루베리 35%, 블랙베리 35%, 라즈베리 30%이고 중량은 1.8 kg.

새콤달콤한 줄 알고 요거트에 넣어 먹으려고 샀다. 실제 먹어보니 차가운 야채를 먹는 기분... 딱히 베리만의 향이나 맛이 별로 느껴지지 않는다. 냉동과일이 보통 다 그런 건지, 냉동이 아니어도 원래 베리류의 맛이 이런 건지는 잘 모르겠다. 꿀을 조금씩 넣어 먹기도 하는데, 혹시 꿀의 향 때문에 베리 맛이 잘 안 느껴지나 싶어 꿀을 빼고 먹기도 해 봤지만 그냥 냉동 트리플 베리는 맛이 없는 것 같다.

사실 생 블루베리 역시 그렇게 맛있었다고 느껴 본 적은 별로 없다(냉동보다는 맛있는 듯). 보통 블루베리를 떠올리면 생과일이 아니라 여기저기 다른 식품에 첨가된 블루베리나 잼류, 아이스크림 등에서 접할 기회가 더 많은데 이런 것들은 아무래도 설탕이 함께 첨가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베리는 달다는 왜곡된(?) 인식을 갖게 되어 그럴지도... 블랙베리와 라즈베리는 생과일로 먹어 볼 기회가 없어서 잘 모르겠다.

내 입에는 그냥 (양)딸기(스트로베리)가 최고인 듯. 물론 냉동 딸기는 사양합니다. 역시 과일은 비싸도 생과일...

아무튼 이번에 산 냉동 트리플베리는 왠지 냉동실에서 오랫동안 자리 잡게 될 것 같다. 저 많은 양을 언제 다 먹을런지 걱정이 앞선다.

요거트에 투하
요거트에 베리 넣고 꿀 넣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러블리 토끼 찻잔. 홍차 마실때 사용해 보기
  2. 바르발리오네 모이 프리미티보 푸이야(풀리아) 2020
  3. 아마드티 자스민 그린티 잎차(100g). 향긋하고 좋음
  4. 앙시앙땅 까베르네 시라 2020
  5. 이마트 노브랜드 냉동새우살(적새우살) 냄새나고 맛도 별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