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다 살아난 포인세티아 2 - 낙엽 후 새 잎 전개

새 잎
4장의 잎이 무럭무럭 자라는 중

잎이 거의 다 떨어지고 죽을 줄 알았던 포인세티아(poinsettia)에서 새 잎눈이 보이기 시작한 지 D+21. (*이후 알게 된 사실이지만 꽃이 지면 잎을 떨구고 일정 기간 휴면한다고 한다.)

눈꼽 만했던 잎이 꽤 커졌다. 4장의 잎이 햇빛을 받으며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생각보다 강인한 포인세티아. 줄기 맨 꼭대기에 붉게 단풍 들었던 2장의 잎은 이젠 말라서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중. 사실 붉은 잎은 단풍이 아니라 꽃처럼 보이기 위한 포엽. 사진 찍었으니 마른 잎은 이제 깔끔히 떼 줘야지.

잎이 아직 작고 몇 장 없긴 하지만 하루하루 햇빛을 보며 열심히 광합성을 하더니 줄기 마디마디마다 잎눈이 많이 생겼다. 동지도 지났고 점점 해가 길어지니 생장속도도 빨라질 것 같다. 2월 말이면 잎이 더 커지고 잎 수도 많아져서 좀 더 풍성한 모습이 되겠지.

포인세티아가 계속 낙엽이 져서 죽을 것 같아도 포기하지 않고 잘 관리해주면 살릴 수 있다! 혹시 비슷한 상황에 마주한 분이 있다면 햇빛이 잘 드는 곳에서 흙이 마르지 않도록만 관리해 주면 분명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

잎과 잎눈
여기저기 보이는 잎눈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화분에 심었던 감자 수확
  2. 보스턴고사리 러너로 번식시키기
  3. 아보카도 발아 이후 새싹부터 어린나무까지의 성장기
  4. 총진싹 흙에 뿌리고, 총채벌레 성충과 유충을 잡으며 1주일차
  5. 정한 미생물 용토. 라돈 측정해 보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