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헛 할라 페페로니 러버 (오리지널 도우)

피자는 개인적으로 동네 피자를 선호하는데, 신한 땡겨요에서 피자 할인과 배달 할인을 해 주길래 오랜만에 피자헛을 주문해 보았다. 요즘 피자 가격이 좀 부담스럽기 때문에 저렴한 메뉴에서 골랐고, 할라 페페로니 러버(Hala Pepperoni Lover) 오리지널 도우 L 사이즈를 주문했다.

최종 주문 가격은 15,900원. (= 26,900원(피자) + 3,000원(배달비) - 땡겨요 할인(11,000원 + 3,000원))


pizza hut open

pizza hut piece

pizza hut bottom

pizza hut side


페페로니 피자가 대부분 그렇긴 하지만 꽤나 짭조름하다. 물론 피자 전체가 짠 건 아니고 페페로니가 짜다. 할라피뇨가 있는 부분은 새콤(시큼) 하면서 매콤한 맛이 강하다(그렇다고 맵지는 않음). 빵 부분은 기름기 없이 담백하고 쫄깃한 편. 오리지널 도우의 빵은 전체적으로 얇거나 두툼한 건 아니고, 토핑 부분이 얇고 손잡이(?) 부분은 도톰한 편이다. 도우에 크런치 라이스가 있어 바삭한 식감을 주었다는데 이건 잘 느껴지지 않는다. 도우의 설명을 읽으면 '아, 이걸 말하는 건가' 싶은 정도. 페페로니와 할라피뇨가 가진 맛은 워낙 개성이 뚜렷하고 빵은 담백하다 보니 한 입 물었을 때 무엇을 얼마나 먹었느냐에 따라 느껴지는 맛이 꽤 다르다.

아쉬운 점

처음 한 입 물면 페페로니에서 살짝 불편한 느낌의 (돼지) 고기 냄새가 난다. 코는 금세 마비되기 때문에 몇 입 먹다 보면 느껴지지는 않지만, 음료수 한 입 먹으며 한숨 돌렸다가 먹으면 다시 느껴진다.

총평

예상은 했지만 꽤나 자극적인 맛이다. 개성 강하게 자극적인 피자를 좋아한다면 괜찮을 것 같고, 맥주 안주로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다만 피자 자체를 즐기기에는 조금 부담스럽다. 담백한 피자를 좋아한다면 피해야 할 메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냉동 트리플베리의 맛 (요거트에 넣어 먹으려 구입)
  2. 도멘 라파주 노벨럼 샤르도네 2020
  3. 러블리 토끼 찻잔. 홍차 마실때 사용해 보기
  4. 바르발리오네 모이 프리미티보 푸이야(풀리아) 2020
  5. 아마드티 자스민 그린티 잎차(100g). 향긋하고 좋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