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보카도 발아 이후 새싹부터 어린나무까지의 성장기

D day
새싹 D-day. 뿌리 난 종자를 흙에 심고 26일차에 새싹이 모습을 드러냄

아보카도 종자 발아 시도뿌리가 나기 시작한 종자를 화분에 옮겨 심어 주었고, 흙에 심은 지 1개월 정도 지나니 지상부로 줄기와 잎이 올라오기 시작하였다. 싹이 올라오기 전 뿌리내리는 데만 한 달 정도 걸렸다니 신중하고 준비가 철저한 나무인가 싶다.

이렇게 지상부로 새싹이 나기 시작하고 나서는 자라는 속도가 빨랐다. 특히 잎이 펼쳐지기 전에 줄기 신장기가 있는 것 같은데 이 시기에 햇빛이 부족하면 쉽게 웃자랄 것 같다. 숲에서 태어났다면 발아하자마자 주변 식물보다 높이 빠르게 자라 생존력을 높일 수 있었을 것 같다. 하지만 실내 화분에서 이렇게 빨리 자라도 햇빛을 더 많이 받을 수 없기도 하고, 웃자라 버리면 잎과 줄기가 치밀해지지 않고 도복의 위험도 커진다.

마침 여름 장마가 겹쳐 흐린 날이 계속되어 걱정이 많았는데, 흐린 날에는 식물 재배용 LED등으로 보광을 해 주니 한 뺨 정도 자란 상태에서 잎을 열심히 펼치기 시작했다. 그렇게 아보카도는 햇빛과 재배등을 열심히 먹으며 28일 동안 25 cm 정도로 성장하였다. (집에 햇빛이 많이 들지 않는다면 보광용 재배등을 구입해 보는 것도 좋은 것 같다).

문제는 지금처럼 하루에 거의 1 cm 씩 자라면 곤란한데(100일이면 1미터, 300일이면 3미터...)... 본잎이 많이 생겼으니 앞으로는 좀 천천히 자라길 기대해 본다.

9일차
새싹 9일차. 줄기 2개가 돋아남.

13일차
새싹 13일차. 어린잎이 살짝 펼쳐짐.

17일차
새싹 17일차. 어린잎이 펼쳐지기 시작.

17일차
동일한 17일차. 하얀 솜털이 달린 어린 잎 전개.

28일차
새싹 28일차. 많이 커졌다. 어엿한 어린 나무로 성장.

28일차
동일한 28일차. 잎이 커졌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산마늘 싹이 올라오기 시작
  2. 게발선인장 월동 가능한 온도는 어느 정도 될까
  3. 흙 말고 도자기 화분 라돈 측정해 보기
  4. 참나리 주아 발아 후 1년차 잎과 인경(비늘줄기)
  5. 보스턴고사리 러너로 번식시키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