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나리 주아 발아 후 1년차 잎과 인경(비늘줄기)

first year of Tiger Lily from bulb
4월 (참나리 주아 발아 1년차)

길가에 피어있는 참나리의 주아를 화분에 심어 올해 3월에 싹이 났고, 4월부터 예쁜 한 장의 잎을 펴고 열심히 광합성을 했다. 다만, 저 한 장의 잎이 여름을 지나 가을까지 주욱 갈 줄 알았는데 8월의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기도 전에 잎이 시들어 버렸다.

July
7월

발아 후 첫 해 수명이 짧은 건지, 실내에서 기르다 보니 좀 일찍 진 건지는 잘 모르겠다.

혹시 잘 살아 있는 건지 궁금해서 화분을 들춰 보았다. 그랬더니 손가락 한 마디 크기(대략 2cm 정도)의 흰색 비늘줄기(塊莖, bulb)가 영롱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 짧은 기간 동안 열심히 광합성한 결과물. 이 상태로 잠들어 내년 3월에나 다시 싹이 올라오겠구나. 꽃은 몇 년 차 피울 수 있으려나~

bulb
7월 비늘줄기(인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정한 미생물 용토. 라돈 측정해 보기
  2. 고구마 싹 난 부위만 잘라 키우기 시도
  3. 죽다 살아난 포인세티아
  4. 화분에 심었던 감자, 가을 수확 (2차)
  5. 게발선인장 꽃봉오리 올라오는 12월 (선인장과)

댓글 남기기